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전히 불편한 장애인 편의시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제6면     승인시간 : 2017년 04월 20일 20시 21분
[장애인 이동관련 민원 분석]
점자블록 등 시설정비요청 1위
경사로·승강기·저상버스 등
교통수단 관련 불편 대다수

“시각장애인 한 분이 버스에서 내려 점자 블록을 따라 이동하려는데 점자블록이 버스정류장 벤치 아래 설치돼 있어 방향을 잡지 못하고 헤매는 걸 보았습니다.”

시각장애인에게 길을 안내하는 점자블록 등 장애인을 위한 시설 정비가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권익위원회는 2015~2016년 국민신문고에 접수된 장애인 이동 관련 민원 932건의 분석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유형별로 시각장애인 이동 편의를 돕는 점자블록이나 안내표지판, 음향신호기 등 이동 안내시설을 정비해달라는 요청이 231건(24.8%)로 가장 많았다. 경사로나 승강기 등 이동을 위한 편의시설 설치 요청이 131건(14.1%), 높은 경사로와 인도, 차도 사이 경계석 완화 102건(10.9%), 저상버스 등 확대 요청이 87건(9.3%) 순이었다.

민원이 발생한 장소는 지하철이나 버스 등 교통수단이 103건(26.6%), 버스정류장, 터미널 등 여객시설 75건(19.4%), 학교 등 교육기관이나 아파트가 각각 36건(9.3%) 등으로 조사됐다.

주요 민원사례는 △장애물이 있는 곳에 점자블록이 설치돼 시각 장애인의 이동에 불편을 주는 경우 △지하상가에 설치된 경사로가 자동문이 아니라 일반문과 연계돼 실질적 도움이 되지 않는 경우 △관공서에 비치된 휠체어가 녹슬거나 상태가 좋지 않은 경우 △장애인콜택시 예약이 어려워 병원 진료를 놓친 경우 등이었다.

민원인별로는 비장애인이 385건(60.7%)으로 장애인과 그 가족 249건(39.3%) 보다 많았다. 비장애인은 주로 승강기 등 편의시설 설치, 점자블록 등 안내시설 정비 요청을, 장애인 및 그 가족은 보장구 지원 요건 완화, 저상버스·장애인콜택시 확대 등의 민원을 제기했다.

민원발생 추이를 보면 2015년 433건에서 2016년 499건으로 15.2% 증가했으며, 비교적 날씨가 따뜻해 야외활동이 많은 2분기에 가장 많이 발생했다.

국민권익위 관계자는 “점자블록, 경사로 등을 설치할 때는 장애인의 이동 편의와 안전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며 “음향신호기나 장애인콜택시 등 안내시설과 이동수단도 더욱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