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원진 새누리당 대선후보 대전서 거리유세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제5면     승인시간 : 2017년 04월 20일 20시 19분
새누리당 조원진 대선후보는 20일 대전 거리유세에서 “이번 대선은 자유민주주의를 지키려는 세력과 이를 무너뜨리려는 민중민주주의 세력과의 대결”이라며 “잘못된 안보관을 가진 사람들에게 정권을 넘겨줄 수 없다”고 말했다.

조 후보는 이날 대전 선화동에 있는 새누리당 대전시당 추진위원회 개소식에 참석한 뒤 둔산동 타임월드 앞과 대전역에서 거리유세를 통해 충청 표심의 지지를 호소했다.

조 후보는 “문재인 후보가 종북좌파 세력을 등에 업고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되려 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더불어민주당 문 후보를 겨냥했다.

이어 “어제 토론회에서도 (문 후보는)북한을 주적이라 부르지 못하고, 국가보안법을 폐지하겠다고 말했다”며 “북한을 주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 이런 사람에게 절대로 대통령을 시켜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또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 대해서는 “국민의당 후보이면서 벽보에는 국민의당을 빼버리는 꼼수를 썼다. 너무 쩨쩨하다”며 “안 후보를 찍어주면 박지원이 대통령이 되는 것과 같다”고 비난했다.

조 후보는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에 대해서도 “대통령을 탄핵하고 배신했던 유승민 후보는 일고의 가치가 없다”며 “배신한 당의 말로가 얼마 남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충정을 읽지 못하고 애국심을 담아내지 못한 자유한국당은 우리 보수 가치를 담아낼 수 있는 보수정당이 아니다”며 “대한민국 정체성인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충실히 따를 보수당은 새누리당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