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진천군 인구증가율 전국 군단위 2위

김진식 기자 jsk1220@cctoday.co.kr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제17면     승인시간 : 2017년 04월 20일 20시 00분
2년간 인구 7000여명 급증
우수기업 유치·정주여건 개선 등
인구유입 비전 반영한 정책 결실

진천군의 올해 1분기 인구증가율이 전국 82개 군단위 자치단체 중 2위를 차지하며 가파른 인구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국가통계포털 인구통계에 따른 군의 지난달 말 인구는 7만 678명으로 지난해 12월말 6만 9950명에서 728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군의 인구증가율은 1.04%로, 전국 군단위 자치단체 중 대구광역시 달성군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도내에서는 지난 7년간 1위 자리를 고수하고 있다. 지난 1월 약 40년 만에 7만명을 돌파한 진천군은 혁신도시 아파트 입주가 시작된 2015년부터 현재까지 2년간 7000여명의 인구가 급증하는 등 비약적 인구증가로 전국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이는 송기섭 군수의 인구유입 비전이 반영된 '인구 15만 명품도시 생거진천 건설 프로젝트'를 통해 군은 전입지원금, 출산지원금 등의 예산지원을 통한 인구유입 정책을 최대한 지양하며 양질의 일자리 공급을 위한 우수기업 유치활동과 주민편의시설, SOC 등 정주여건 개선을 통한 인구유입에 주력한 결과로 해석된다.

군 관계자는 "현재와 같은 인구증가세면 3년내 인구 10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며 "결국, '2030 시승격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추진하려면 우수기업 유치와 정주여건 개선에 사활을 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송 군수는 "우수기업 유치를 통한 양질의 일자리 확보와 최적의 정주여건 조성에 더욱 주력할 것"이라며 "진천군의 인구증가세와 발전속도가 더욱더 가속화 될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구규모는 행정조직, 예산 규모, 시승격 요건 등을 결정하는 자치단체 운영과 발전에 절대적 영향을 끼치는 지표로, 대부분 자체단체는 인구증가를 정책목표 1순위로 삼고 다양한 인구증가 시책을 펼치고 있는 상황이다. 진천=김진식 기자 jsk122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