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구려 건물 완벽재현’ 단양 온달관광지 새단장

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제18면     승인시간 : 2017년 04월 20일 20시 02분
드라마세트장·온달동굴 10억 투입
공사 마치고 내일부터 관람객 맞이
예스러움 유지하면서 편의성 추가

▲ 단양의 대표적인 관광지인 온달관광지가 6개월간의 공사를 마치고 새롭게 단장됐다. 단양군 제공
국내 유일의 고구려 테마파크인 단양 온달관광지가 6개월여의 공사를 마치고 새 단장됐다. 20일 단양군에 따르면 총 사업비 10억원을 들여 온달동굴과 드라마 오픈 세트장 내 황궁 건축물 등이 새롭게 꾸며져 22일부터 관람객을 맞는다.

온달동굴 입구에는 자연경관과 어울리도록 인조암을 추가로 설치하고, 동굴 내부에는 낙석방지 시설을 보강했다. 또, 동굴 내 보행등을 유해파장이 적은 LED 등으로 바꾸고, 종유석 등 동굴생성물의 훼손을 줄이기 위해 감지장치가 내장된 경관조명등으로 교체했다. 황궁 건축물은 지붕 등 일부 노후된 시설을 정비해 예스러움과 함께 관람객의 편의를 더했다.

단양군 영춘면 하리 일대에 조성된 온달관광지는 오픈세트장을 비롯해 온달전시관, 온달산성, 온달동굴 등을 갖추고 있다. 연개소문·태왕사신기·천추태후 등 수많은 안방사극과 영화를 통해 잘 알려진 오픈세트장은 고구려 시간여행의 마중물이다. 1만 8000㎡의 부지에 궁궐, 후궁, 주택 등 50여 동의 고구려 건물과 저잣거리 등 그 당시 문화와 생활상을 고스란히 재현해 놓았기 때문이다.

건물을 떠받치는 주춧돌과 기왓장 하나까지도 세심하게 조성된 데다 고구려 의상과 집기, 소품 등을 만나볼 수 있어 온달관광지 내 인기 관람코스다. 지난해는 대하사극 ‘보보경심 려’, ‘사임당’, ‘육룡이 나르샤’, ‘화랑 더 비기닝’ 등이 안방극장을 점령하면서 관광객의 발길을 끌어 모았다.

오픈세트장 맞은편 온달전시관에는 온달장군과 평강공주 삶을 역사적 근거와 설화를 바탕으로 흥미롭게 재구성해 놨다. 전시관을 빼곡히 채운 각종 인형과 조형물 등을 통해 고구려 시대 역사와 문화, 생활상을 엿볼 수 있다.

온달장군이 전투 도중 쉬었다는 온달동굴(천연기념물 261호)도 빼놓을 수 없는 관람 거리다. 4억 5000만년 전부터 생성돼 온 것으로 추정되는 이 동굴은 주굴과 지굴의 길이가 760m인 석회암 천연동굴이다. 태고의 신비를 간직한 종유석과 석순을 만나볼 수 있는 데다 한 여름과 겨울에도 적정온도가 유지돼 관람객들의 쉼터로 손색없다.

김경식 단양군 문화재 팀장은 “오픈세트장과 온달전시관은 물론 온달산성은 천년의 숨결을 간직한 고구려 시대의 대표적인 유적지로 현재까지 석성(石城)의 원형이 그대로 보존돼 있다”고 말했다.

단양=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