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행복청 ‘공동캠퍼스 조성·운영계획’ 수립… 대학 유치 시동

황근하 기자 guesttt@cctoday.co.kr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제12면     승인시간 : 2017년 04월 20일 20시 04분
▲ 행복도시내 공동캠퍼스가 건립될 위치도. 행복청 제공
행복도시 내 대학 유치 활동이 본격 시작됐다. 행복청은 국무조정실, 교육부, 세종시 등 관계기관과 협의를 거쳐 ‘공동캠퍼스 조성 및 운영계획’을 수립했다고 20일 밝혔다. 공동캠퍼스는 대학 캠퍼스와 연구 공간을 같은 장소에 조성해 실질적인 산학 협력 모델을 구현하는 새로운 형태의 캠퍼스를 말한다.

그동안 행복청은 도시의 경쟁력을 결정하는 핵심 요소 중 하나인 대학 유치를 위해 다수의 국내·외 대학들과 행복도시 입주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는 등 노력해 왔으나 대학의 재정 여건 등으로 인해 개별 대학의 독자적인 입주에 한계가 있어 가시적인 성과로 이어지진 않았으며 이에 국무조정실 등 관계 부처와 함께 공동캠퍼스 실행 방안을 논의하고 관련 계획을 수립했다.

공동캠퍼스는 대학 및 연구기관 등이 입주할 수 있도록 조성한 시설(건축물)과 토지로 구성된다.

이를 위해 집현리(4-2생활권)의 대학용지 일부를 활용해 학생 50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연면적 11만 1800㎡ 규모의 교육, 지원, 수익시설을 공공 주도로 건립해 대학 등에 임대하고 주위에 약 3만 3000㎡ 전후의 소규모 대학 용지를 배치, 독자적인 교육시설 건립을 희망하는 대학에 공급, 이 대학들 또한 지원 시설을 공동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공동캠퍼스는 투자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총 2단계로 나누어 추진할 예정으로, 1단계 시설은 약 1480억원을 투입해 2020년까지 건립할 계획이다.

이에 따른 필요 재원은 같은 생활권에 위치한 공동주택 용지를 한국토지주택공사 주도로 개발하고 발생한 수익금을 활용한다.

한편 행복청은 “업무협약(MOU) 체결 대학 및 공동캠퍼스 입주에 관심을 표명한 대학이 39개(국내 30개, 외국 9개)에 이르는 등 입주 수요는 충분한 상황”이라면서 “향후 공동캠퍼스 운영법인과 입주기관 간 협의체를 구성해 상호 교류 및 협력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세종=황근하 기자 guesttt@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