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청권 자동차 관련제조업, 호남권보다 2배 많지만 지원예산 '쥐꼬리'

신인철 기자 pfe@cctoday.co.kr 2017년 04월 18일 화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7년 04월 17일 19시 36분
[스타트 충청 - 클릭 이슈]
대전·세종·충남·북 1700여곳
호남권보다 2배 이상 많아
지원 예산은 6분의 1 불과
업계 “부당한 처사 납득 안돼”

메인01.jpg
▲ ⓒ연합뉴스
충청권의 자동차 관련 제조업체들이 정부 지원에서 홀대를 받고 있어 지원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충청권 자동차 관련 업체가 호남권과 비교해 2배 이상 많지만, 국비 지원 규모는 호남권의 17% 수준에 그치고 있기 때문이다.

통계청의 2014년 전국사업체조사(최신 자료)에 따르면 충청권의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 관련 사업체 수는 1752개다. 

지자체별로는 대전이 86개, 세종 508개, 충남 836개, 충북 322개다.

반면 호남권 자동차 관련 제조업체 수는 광주 310개, 전남 82개, 전북 436개 등 모두 828개다. 자동차 관련 업체 수로는 충청권이 호남권에 비해 무려 924개가 많은 것이다.

이같은 업체 현황과는 별개로 정부가 지원하는 자동차 산업 육성 예산은 호남권이 충청권에 비해 6배나 더 많이 받고 있다. 광주시는 지난해 7월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 자문회의에서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조성사업’이 국가 사업으로 선정돼 2000억원을 지원받는다.

산업연구원은 이 사업을 통해 호남권에 생산 7900억원, 부가가치 2300억원, 7000여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반면 충남도는 비슷한 시기인 지난해 8월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수소 연료전지 자동차 부품 실용화 및 산업 기반 육성 사업’이 통과돼 349억원의 국비를 확보하는 데 그쳤다. 더구나 충남은 2014년부터 이 사업 추진을 위해 국비를 1550억원 확보하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였지만, 최종적으로 전체의 23%(349억원)만 배정받았다.

충청권 자동차 업체들은 정부가 자동차 관련 제조업체 수 등 산업 기반을 고려하지 않은 것이 아니냐는 비판을 제기하고 있다. 충청권과 비교해 자동차 업체 수가 적은 호남권에는 유래를 찾을 수 없을 정도로 막대한 국비 지원이 결정된 점 등을 들어 부당하다는 입장이 지배적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정부에 대한 시의 강력한 요청에 따라 국비 부담액이 기존 신청 규모인 2000억원을 그대로 유지하게 됐다”고 말했다.

충청지역 A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 대표는 “호남권은 국비 신청 규모의 100%를 그대로 통과시키고 충청권은 신청 규모의 23% 정도만 반영한 것에 대해서는 납득할 수가 없다”며 “업체 수 등 자동차 산업 기반 등이 고려되지 않은 부당한 처사”라고 말했다. 임성복 대전·세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충청권 4개 지자체가 연합해 ‘자동차 제조업 우수 권역’ 이미지를 구축하는 대내외 마케팅 활동이 필요하다”며 “대전·세종·충남·충북에 산재한 자동차 제조업체들의 구심점 역할을 할 수 있는 합동 연구개발 사업을 시행하는 방안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인철 기자 pf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