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자력 안전성 10명중 4명은 ‘불만족’

정재훈 기자 jjh119@cctoday.co.kr 2017년 03월 27일 월요일 제2면     승인시간 : 2017년 03월 26일 18시 38분
원안위·원자력안전기술원 정보회의
성인 1000명 설문조사 결과 발표
대다수 사용후핵연료 재처리 등 몰라
“낮은 정책수용도… 지식전달 노력 필요”

“원자력 불신을 없애기 위해서 국민에게 올바른 정보를 쉽게 전달해야 합니다.”

최근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성폐기물 무단 투기 사건 등 대전을 중심으로 원자력 불신이 높아지면서 목진휴 국민대 교수가 이같은 해결책을 제시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이 지난 23~24일 대전DCC에서 개최한 ‘원자력안전규제 정보회의’에서 목 교수는 원자력 지식수준의 정책적 의미의 강연을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서 목 교수는 성인남녀 1000여명을 대상으로 벌인 원자력 기초 지식 설문에서 대다수가 원자력 안전에 대해 모르거나 오답을 제시한 것을 사례로 들었다.

특히 설문에서 사용후핵연료 재처리를 인지하는 사람은 42%에 불과하며 30.5%가 오답 26.9%는 모른다고 답했다. 또 핵 연료교체주기 또한 15%만 알고 있고 22%는 오답, 62%는 모른다고 답해 국민 대다수가 사용후핵연료 재처리와 핵연료 교체주기에 대해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목 교수는 찰스 다윈의 ‘무지는 지식보다 더 확신하게 한다’는 말과 ‘더닝 크루거 효과’를 언급하며 정보 전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를 반증하듯 원자력 정책 중 안전성에 대한 만족도에서 긍정(적극동의·동의)을 보인 응답은 단 13.6%에 그쳤고, 그저 그럼 44.7%, 부정(적극 부동의·부동의)은 41.6%로 높게 나타났다.

목 교수는 “국민이 원자력의 실제와 짐작하는 것이 다를 경우 위험을 더 크게 보고, 관련 정책에 대해 낮은 수용도를 보였다”며 “올바른 지식을 국민에게 전달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지진 분야 세션에는 이진한 고려대 교수, 이승렬 지진연구센터장, 손명선 원안위 안전정책과장이 국내 지진 발생 현황과 원전 내진 능력, 대응, 정보공개에 대한 강연을 진행했다. 강연은 대형지진 발생과 관련해 정부가 원자력 시설에 대해 보강작업, 정밀 재평가 등을 통해 현재 설계지진 0.2g에서 2020년까지 0.3g로 높이는 방안 등의 내용이 제시됐다.

김용환 원안위원장은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등 원자력 시설에 방사선 누출 사고가 벌어지면 피해가 막대한 만큼 사고 가능성을 줄여야 한다”며 “원자력 관련 시설과 기관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서 정부는 국민과 소통하며 고민과 의견을 더 듣고 정책을 수립해야만 하며, 규제기관은 원자력 시설이 안전하게 운영되도록 긴장의 끈을 놓아선 안 된다”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jjh119@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