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철수-손학규 여론조사 문항 두고 또 갈등

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 2017년 03월 21일 화요일 제5면     승인시간 : 2017년 03월 20일 19시 22분
안측 ‘지지도·후보자 적합도’ 손측 ‘문재인 가상대결’ 주장

경선방식을 놓고 갈등을 빚었던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내달 초 치러질 경선 여론조사 방식을 두고 또 다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국민의당에 따르면 양 후보 측 대리인은 지난 주말부터 경선 여론조사의 구체적인 설문 문항을 놓고 협상 중에 있다.

안 전 대표 측은 지지도나 후보자 적합도를, 손 전 대표 측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가상대결을 여론조사 항목에 넣어야 한다며 갈등을 빚고 있다.

안 전 대표 측은 손 전 대표의 주장대로 문 전 대표와의 가상대결 방식을 채택하게 되면 역선택이 일어날 수 있어 여론을 정확히 반영할 수 없다는 주장이다.

안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손 후보 측은 문재인 전 대표가 민주당 후보로 최종 선출되지도 않은 시점에서 일대일 가상대결을 여론조사 문항에 넣자고 한다"며 "이는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당 간 후보 단일화도 아니고 당내 여론조사 경선에서 가상대결을 집어넣는 건 사상 유례가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당내 경선 후보인 박주선 국회부의장 측도 가상대결 방식을 주장하고 있어 안 전 대표는 '손-박 공동전선'의 압박을 받을 분위기다.

손 전 대표 측은 아직 협상 시간이 남은 만큼 기존안이 관철되지 않는다 하더라도 '지지도(적합도)+가상대결', 즉 혼합형 방식의 절충안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손 전 대표 캠프 관계자는 "언성이 커지는 등 협상 분위기가 좋지만은 않은 것이 사실이지만 늦어도 25일까지는 협상안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며 "서로 양보해 혼합형 방식으로 가닥을 잡을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사전선거인단 등록 없는 현장 투표 80%와 여론조사 20%를 반영해 내달 4일 최종 후보를 선출한다. 여론조사 기간은 내달 3일부터 이틀간이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___ADCONTROL___]26[/___ADCONTROL_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