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해의 보고’ 천수만… 충남도 발전전략 세운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 2017년 03월 21일 화요일 제2면     승인시간 : 2017년 03월 20일 19시 17분
5월부터 학술연구용역 돌입... 2040년까지 추진할 전략 수립
지속가능한 발전모델 제시 목적

충남도가 서해 수산자원의 보고이자, 세계적인 해양 관광지로의 잠재력이 큰 천수만에 대한 발전 전략을 새롭게 마련한다. 도는 주민참여형 ‘천수만권역 종합발전전략’을 수립키로 하고, 오는 5월부터 학술연구용역을 본격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전략은 자연환경·해양자원·역사문화·교통 등의 인프라를 관광과 연계, 지속가능한 지역 발전 모델 제시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실현 가능한 전략 마련으로 환황해 시대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겠다는 구상이다. 전략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은 보령 대천동과 주교·오천·천북·청소면, 서산 부석·인지·해미·고북면과 석남동, 홍성 광천읍과 은하·결성·서부·갈산면, 태안 안면읍과 고남·근흥·소원·남면 등 4개 시·군 20개 읍·면·동을 공간적 범위로 설정한다.

시간적 범위는 오는 2040년까지로 내년말까지 진행할 연구용역을 통해 도는 천수만 권역의 발전 여건을 분석하고, 비전·목표·지표를 설정하며, 전략을 도출할 예정이다.

여건 분석은 자연과 인문·사회 환경, 지역경제와 기반시설 등 지역 현황, 관광 계획 및 제도, 국내·외 유사사례 등을 대상으로 한다. 이를 통해 자연환경 및 경관 개선을 위한 중점 추진과제와 추진체계를 제시하고, 연안·해양 생태계를 효과적으로 보전하며 지역 발전 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한 방향을 찾는다.

또 지역 다양성에 기초한 문화 보전 및 복원, 지역 특성을 고려한 관광 중점 추진 전략을 모색하고, 교통망 연결, 주민 소득 증대와 정주여건 개선을 통한 지역 활성화 방안도 살핀다.

이와관련 도는 천수만이 걸쳐 있는 보령과 서산, 홍성, 태안 20개 마을 대표와 지역 전문가 등 36명이 참여하는 민관협의회를 구성, 20일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서산 부석면사무소 회의실에서 가진 첫 회의는 4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회장단 선출과 운영 방안 협의, 연구용역 추진 방향 발표,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윤병환 도 미래정책과장은 “천수만권역 종합발전전략은 천수만 환경 보전과 지역 발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것으로,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구체적인 방향을 모색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