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 둔산 이랜드 쇼핑센터 또다시 ‘제동’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 2017년 03월 21일 화요일 제9면     승인시간 : 2017년 03월 20일 19시 22분
관할 구청과 분양·임대 개념 용도변경 놓고 갈등
접점 못찾아 올스톱… 부실공사·경관훼손 논란도

이랜드-건설공사부지.jpg
▲ 이랜드 둔산 대형쇼핑센터 건설공사 부지. 네이버 지도 캡처
<속보>=이랜드의 둔산 대형쇼핑센터 공사 재개의 탈출구로 거론됐던 ‘분양방식 주상복합아파트’ 용도변경 여부가 불투명해지면서, 향후 사업추진 방향에 거대 물음표가 따라붙고 있다. <21일자 9면>

20일 대전 서구청과 이랜드에 따르면 이랜드 측은 최근 관할 서구청과 분양개념의 '주상복합아파트'냐 임대 개념의 '주상복합오피스텔'냐를 놓고, 용도변경 논의를 본격 재개한 상태.

그러나 서구청이 관련 규정에 근거, 분양개념의 주상복합 아파트가 아닌 기존 주상복합오피스텔 승인 입장을 지속하면서, 더 이상의 협의는 요원한 실정이다.

현재 해당 공사는 터파기 공정 50% 단계에서 사실상 올스톱돼있는 상태로, 공사재개 시점은 여전히 미궁 속이다.

서구청과 이랜드 측이 사업계획 수정안의 절충안을 찾지 못해서다.

수정안은 20층 이상 완전체를 목표로 용적률을 높여 14~21층에 분양개념의 주상복합 시설을 보태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그러나 양 측의 용도변경 논의가 갈지자 행보를 보이면서, 이달 중 공사재개라는 반전상황 연출은 기대하기 힘들 전망이다.

서구청 관계자는 "공사 지연과 관련해 이랜드 측에 지속적으로 용도변경서 제출을 촉구하고 있다. 공사가 시작되면 주변 상권이 살아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큰 탓에 1~2주 안에 제출되도록 최대한 힘쓸 것"이라며 “이랜드 측이 대규모 사업인 만큼 최종 결정을 앞두고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흐름 속, 공사재개 지연 속에 부실공사 우려, 경관훼손 비난 등 각종 논란이 해묵은 과제로 취급되고 있다.

지역 건설업계 관계자는 "6개월 이상 방치될 경우 토목공사 공정상 흙이 밀려 나와 부실공사를 유발할 수 있다. 경관훼손 우려도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할때 더 이상 공사를 미룰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랜드 측은 유연한 입장을 취했다.

이랜드건설 관계자는 "아직 사업계획 변경안에 대해 결정된 게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___ADCONTROL___]26[/___ADCONTROL_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