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탄핵 직격탄 맞은 ‘옥천 육영수 생가’

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 2017년 03월 21일 화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7년 03월 20일 19시 22분
입장객 지난해比 60% 이상 줄어
지용 생가 등 주변관광지도 불똥
관광산업 침체로 이어질까 우려
전통문화체험관은 예정대로 건립

육영수생가.jpg
▲ 옥천읍 교동리에 위치한 고 육영수 여사 생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 이후 외가인 충북 옥천군의 고(故) 육영수 여사 생가는 인적 없이 썰렁하다. 옥천=박병훈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외가인 옥천군에 위치한 고(故) 육영수 여사 생가 방문객이 눈에 띄게 줄고 있다.

20일 군에 따르면 지난 10일 박 전 대통령 탄핵 뒤 열흘 동안 육 여사 생가 입장객은 1870명으로, 지난해 3148명에 비해 40.6% 감소했다.

방문객은 탄핵소추안 국회 가결을 전후해 급감하기 시작, 올해 1∼2월에는 5647명이 찾는 데 그쳤다. 지난해 같은 기간 1만 4148명 보다 60% 이상 줄어든 수치다. 이달 1일부터 9일까지 입장객도 1432명으로 전년동기 2864명의 절반에 머물렀다.

생가 관리인은 "과거 주말에 10대 가까이 들어오던 관광버스가 올해 들어 1∼2대로 줄었다"며 "승용차를 이용한 방문객도 급감해 주차장이 텅텅 빈다"고 설명했다.

옥천읍 교동리에 있는 육 여사 생가는 박정희 전 대통령과 결혼하기 전까지 살던 곳으로 조선 후기에 지어진 99칸의 전통 한옥이다. 군은 2011년 37억 5000만원을 들여 복원했다. 박 전 대통령이 당선된 2012년에는 38만 1200명이 방문했으며 이후에도 한해 20만 명씩 찾으면서 관광지로 자리매김했다.

그러나 '최순실 게이트'가 터지면서 분위기가 급반전됐다. 전·현직 대통령의 처가와 외가라는 점이 부각되면서 방문객 발길이 뚝 끊겼다.

육 여사 생가 방문객이 줄어들면서 인근에 있는 '향수'의 시인 정지용 생가와 문학관, 사마소, 향교 등 주변 관광지에도 불똥이 튀었다.

옥천군 관계자는 "육 여사 생가를 찾았다가 주변 관광지까지 둘러보는 경우가 많은 데, 탄핵 이후 이런 모습이 사라졌다"며 자칫 이번 사태가 지역 관광산업 침체로 이어지지 않을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옥천군이 추진하던 육 여사 기념사업도 탄핵 직격탄을 맞았다.

군은 해마다 그녀의 생일에 맞춰 열던 탄신제를 올해부터 열지 않기로 했고, 한때 생가 주변에 구상했던 기념관 건립도 백지화했다.

다만 내년까지 81억원을 들여 생가 인근 1만3000㎡에 짓기로한 전통문화체험관은 예정대로 건립한다.

군 관계자는 “서예, 차 예절, 전통음식, 국악, 판소리 등을 가르치는 전통문화체험관은 육 여사 생가 인근에 들어서지만, 생가와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체험시설”이라며 “지난해 국비를 지원받아 설계까지 발주한 상태여서 이르면 다음 달 공사가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옥천=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___ADCONTROL___]26[/___ADCONTROL_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