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클릭이슈] 과학계 자율연구 대선공약 되나

정재훈 기자 jjh119@cctoday.co.kr 2017년 03월 20일 월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7년 03월 19일 18시 22분
[스타트 충청-클릭이슈]
과학계 캠프별 미팅 대기중, 공약제안·정책분석 등 준비


과학계의 숙원이었던 PBS(Project based system:경쟁적 연구수주 방식) 전면 철폐와 자율적인 연구환경 조성이 차기 정부에서 이뤄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재인, 안희정, 안철수, 이재명, 유승민 후보를 비롯한 대선주자들이 속속 과학기술 공약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지역 과학계에서도 이에 대한 대비에 들어갔다.

19일 대덕특구 과학계, 출연연연구발전협의회 총연합회(연총) 등에 따르면 오는 5월 대선에 앞서 조만간 발표될 대선후보에 대한 과학기술 공약을 분석할 계획이다

현재 각각의 후보들이 공약집 발표에 앞서 언론과 방송, 출판, 인터넷 등을 빌어 큰 틀의 공약이 나온 상태로 내달 중 세부적인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각각의 후보들은 박근혜 정권이 세운 미래창조과학부에 대해 여권 주자의 경우 존속 또는 거대통합부처 설립, 야권 주자는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 분리를 주창하고 있는 상태다.

또 연구자 자율성 확보에 대해 공감하며 이에 대한 대안으로 연구·개발 지원을 바텀 업(Bottom-up) 방식으로 바꾸거나 영국의 홀데인 원칙(Haldane Principle) 도입 등을 내세웠다. 이에 대해 연총은 각각 대선 캠프에 과학계 공약제안을 전달한 후 캠프별 미팅을 준비 중이다.

특히 내달 중 구체적으로 윤곽이 잡힐 대선후보 공약에 대해 각 당의 과학기술 정책을 취합한 후 정책에 대한 비교 분석을 위한 ‘콜로키엄(Colloquium·전문가회의)’을 개최할 예정이다.

장소는 국회 혹은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 등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인원은 100여명 정도가 참석할 수 있도록 준비할 계획이다.

양수석 연총 회장은 “대선 후보들이 큰 틀에서의 공약에 대해 언론을 통해 이야기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공약집은 아직 나오지 않아 예의주시만 하는 상태”라며 “내달 준비 중인 콜로키엄을 통해 과학기술정책을 비교 분석하고 후보에 대한 전반적인 평가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jjh119@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___ADCONTROL___]26[/___ADCONTROL_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