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기 대선체제 돌입 사회기강 확립 곧추세울 때다

충청투데이 cctoday@cctoday.co.kr 2017년 03월 14일 화요일 제21면     승인시간 : 2017년 03월 13일 18시 41분
[사설]

대선 레이스가 본격화되는 분위기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이번 주 중 19대 대선일을 공고하겠다고 밝혔다. 주무부처인 행정자치부도 선거일 지정작업에 착수했다. 헌법과 공직선거법은 헌법재판소가 탄핵심판을 인용하는 경우 선고가 확정된 다음날부터 60일 이내에 대통령 선거를 치러야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선거 50일 전에 공고를 마쳐야하는 일정을 고려하면 5월 9일 '장미대선'이 거의 확실시되는 상황이다.

조기 대선은 자칫 정당 간, 이념 간 과열양상으로 치달을 수 있다. 시간이 촉박해 공약·정책 경쟁이 아닌 네거티브 선거전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최근 우후죽순으로 생겨나고 있는 정체불명의 가짜뉴스가 단적인 예다. 근거 없는 사실들이 뉴스의 형태로 생산되면 유권자들은 현혹될 수밖에 없다. 언론학자들도 이를 경고하고 있다. 가짜뉴스들이 왜곡, 변질되면 선거에서 50만표 이상이 움직일 수 있다는 것이다.

선거관리위원회는 대국민담화를 통해 "선거과정에서 허위사실 유포 등 선거 질서를 흔드는 범죄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근거 없는 비방이나 허위사실에 흔들리지 않는 현명한 유권자가 돼 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이번 대통령 선거는 그 어느 때보다도 엄정해야한다. 갈등과 분열을 넘어 화합과 통합의 대한민국을 만드는 계기가 돼야하는 절체절명의 사명도 띠고 있다.

각 정당들이 '벚꽃경선'에 시동을 켠 국면이다. 이제 후보들은 실현가능한 공약과 정책 위주의 경쟁으로 진정한 국가발전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 무책임한 포퓰리즘은 국민을 우롱하는 이미지 정치다. 실천적인 공약을 제시하기 바란다. 두 눈 부릅뜨고 지켜봐야 할 제일의 가치는 시장경제다.

경제가 안정돼야 국민통합도 가능해진다. 리더십 공백에 겹겹이 쌓인 악재를 털어내고 국민이 행복해지는 대전환의 리더십이 긴요하다.

대한민국은 새로운 변화의 길목에 접어들고 있다. 이런 사회적 변화의 시기에는 공직 기강을 엄정히 확립하는 것이 요청된다. 충청권 자치단체장들이 공직자들의 정치적 중립을 특별 주문한 것도 시비 소지를 막기 위함이다. 대선 때문에 지역경제가 위축되거나 주름살이 가서는 안 된다. 재론컨대, 이번 선거에서는 한 사람, 한 사람이 올바른 선택을 해야 퇴행적 정치를 개혁하고 경제발전도 꾀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