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말레이 언론 "베트남 용의자 가방서 독병"…복어독·리신 가능성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7년 02월 17일 금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7년 02월 17일 17시 32분
▲ 김정남 암살 용의 여성 2명 7일간 구금

    (쿠알라룸푸르 EPA=연합뉴스) 김정남 암살혐의로 체포된 베트남 여권 소지 '도안 티 흐엉'(29세)과 인도네시아 여권 소지 '시티 아이샤'(25세) 등 여성 2명에 대해 말레이시아 세팡법원이 16일(현지시간) 7일간의 구금명령을 내렸다. 사진은 이들이 구금된 것으로 보도된 지방경찰본부 청사의 모습.
    ymarshal@yna.co.kr
▲ 김정남 암살 용의 여성 2명 7일간 구금 (쿠알라룸푸르 EPA=연합뉴스) 김정남 암살혐의로 체포된 베트남 여권 소지 '도안 티 흐엉'(29세)과 인도네시아 여권 소지 '시티 아이샤'(25세) 등 여성 2명에 대해 말레이시아 세팡법원이 16일(현지시간) 7일간의 구금명령을 내렸다. 사진은 이들이 구금된 것으로 보도된 지방경찰본부 청사의 모습. ymarshal@yna.co.kr
22.jpg
▲ 17일 오전(현지시간) 인적 없이 적막한 분위기를 보이는 주 말레이시아 북한 대사관 현관에 '김정남 살해 사건'의 용의자를 1면에 보도한 현지 신문이 배달돼 꽂혀 있다 ⓒ연합뉴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베트남 국적 여성의 가방에서 독극물이 든 병이 발견됐다고 말레이시아 현지 언론매체인 성주(星洲)일보를 인용해 17일 보도했다.

성주일보는 16일 밤 인터넷판 기사에 말레이시아 경찰이 15일 체포된 베트남 여권 소지 여성(28)의 가방에서 독극물이 든 병을 발견해 김정남을 살해하는데 사용됐을 가능성을 놓고 조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성주일보는 말레이시아 경찰이 김정남 살해에 청산가리보다 독성이 강한 리신이나 복어의 독이 사용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전했다.

리신은 피마자 식물 씨앗에서 추출되는 식물성 단백질로, 주입 후 사망까지 최소 하루에서 길게는 사흘이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1978년 영국에서 불가리아인 반체제 작가의 암살에 사용되며 존재가 널리 알려졌다.

복어의 독에 포함된 테트로도톡신 역시 사람에게 노출되면 치명적이다. 청산가리보다 독성이 1천배 가량 높다고 한다.

김정남의 살해에 사용된 독극물과 관련해 16일 일본 방송사 NHK가 한국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VX 같은 신경성 독가스가 사용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한 바 있다.

VX는 현재까지 알려진 독가스 가운데 가장 유독한 신경작용제로 수분만에 목숨을 빼앗을 수 있다. 호흡기, 직접 섭취, 눈, 피부 등을 통해 인체에 흡수되며 악명높은 사린가스보다 100배 이상의 독성을 발휘한다.

한편 말레이시아 신문인 중국보는 16일 체포된 인도네시아 여권 소지 여성이 100달러를 보수로 '장난 비디오'에 출연했다고 보도했다.

중국보에 따르면 그동안 체포된 2명의 여성 용의자는 각각 1개월과 3개월 전 알게 된 아시아인 남성으로부터 장난 비디오 출연을 권유받고 남성 앞에서 반복해서 연습을 했다.bkkim@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