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철수 ‘안희정 텃밭’ 돌며 충청민심 구애

충청투데이 cctoday@cctoday.co.kr 2017년 02월 17일 금요일 제4면     승인시간 : 2017년 02월 16일 19시 21분
홍성·서산·세종 등 충청권 투어
지역별 발전방안·공약 등 발표
4차산업혁명시대 대비 비전 제시도

안철수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는 16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심판이 인용되고 난 후가 본격적인 대선 레이스가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탄핵 심판 인용 이후 본격적인 대선 레이스가 되면 국민은 미래를 놓고 발전 방향성이 있는 후보를 선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청권 투어 사흘째인 이날 홍성과 서산, 세종 등을 돌며 충청 표심 잡기를 하고 있는 안 전 대표는 타 야권후보 대비 낮은 지지율에 대해 “탄핵 전인 현재 국민들의 열망이 과거 청산에 있다면, 탄핵 이후 국민들의 열망은 4차 산업혁명 시대 대한민국의 미래 발전을 어떻게 제시하고, 이끌지로 귀결될 것이고 이는 (대선 후보에 대한)새로운 판단 기준이 될 것”이라며 지지율 변동 가능성을 강조했다.

이어 "창의적 인재 육성을 위한 교육혁명, 4차 산업혁명 시대 기반 기술 확보를 위한 과학기술 혁명, 공정 경쟁이 가능한 산업구조 혁명이 필요하다"며 "저는 의학, 과학기술, 산업, 교육, 정치 등 다양한 영역에서 능력을 인정받았고, 그 능력으로 나라 살리기에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세종시 발전 방안에 대해서는 "행정 비효율이 심각한 만큼 (공무원들이) 길에서 보내는 시간을 없애거나 최소화하기 위한 방법을 찾아야 한다"며 "미래창조과학부와 행정자치부를 세종시로 이전하고 국회 상임위원회를 세종시에서 열 수 있도록 국회 분원을 만들거나 장소를 마련해야 한다"고 행정수도 완성을 거듭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충남 발전을 위한 미래 신성장 동력 육성, 환황해권 인프라 조기 조성, 관광 산업 메카로 육성 등 3개의 공약도 발표했다.

그는 "충남 발전을 위해 친환경 자동차나 차세대 디스플레이 산업을 고도화하고, 다른 산업과 연계해 융복합 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하겠다"라며 "또 환황해권 교통 인프라 조기 조성으로 충남은 물론 국가 균형 발전의 교두보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홍성에 이어 서산 르셀웨딩홀에서 열린 국민광장 충남발대식에 참석한 안 지사는 “대한민국은 수출, 내수, 일자리, 인구, 외교 등 5대 절벽과 4차산업혁명이 몰려오는 위기에 있다”며 “이 위기 속에 지도자는 속도보다는 방향을 잘 잡아야 하는 만큼 국민을 위한 방향을 잡는데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안 전 대표는 첫 직장이었던 단국대 천안캠퍼스 의과대학 교수와 벤처기업 창업 후 대전 카이스트에서 활동하는 등 충청과의 인연을 소개하며 ‘충청을 제2의 고향으로 생각한다’고 친근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본사종합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