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종 3만명·충남 1만5천명 유입…대전 1만1천명 유출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7년 02월 17일 금요일 제2면     승인시간 : 2017년 02월 16일 18시 10분
1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4분기 및 연간 지역경제동향'을 보면 작년 국내 인구이동은 경기(13만4000명), 세종(3만명), 충남(1만5000명)에서 순유입이 유지됐다.

반면 서울(-14만명), 부산(-2만1000명), 대전(-1만1000명)은 순유출됐다. 특히 서울의 순유출 인구규모는 1997년(-17만8000명) 이후 19년 만에 가장 컸다. 통계청 관계자는 "서울의 순유출 증가는 높은 주거비 비용에 부담을 느낀 이들이 상대적으로 경기가 좋은 다른 지역에 일자리를 구하러 이동하는 경향이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서울의 주거비 부담은 매년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2005년 서울 전셋값 평균은 1억6586만원이었다. 2009년 처음으로 2억원(2억21만원)을 웃돌았고 2013년 3억원(3억1559만원)을 돌파했다. 2015년에는 4억원(4억164만원)을 넘어 10년 사이 2배 이상 훌쩍 올랐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