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천안시 ‘정부천안지방합동청사’ 조성 속도낸다

유창림 기자 yoo772001@cctoday.co.kr 2017년 02월 17일 금요일 제14면     승인시간 : 2017년 02월 16일 17시 57분
입주희망 5개 기관과 구두합의
이달내 정부부처 돌며 설득작업
지역 국회의원들에 지원 요청도

천안시가 '정부천안지방합동청사' 입주 희망 기관에 대한 물밑 접촉을 마치고 이달 내 정부를 상대로 설득작업에 나설 계획이다.

정부천안지방합동청사는 올 연말 대전지법천안지원과 대전지검천안지청의 청수행정타운 이전에 따른 공동화 방지 대책의 일환으로 마련한 천안시의 계획이다. 시는 법원과 검찰 부지를 활용해 리모델링 및 건물신축 등으로 합동청사를 조성한다는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

16일 현재 천안시는 대전지방고용노동청 천안지청과 대전지방보훈청 천안민원실, 대전지방식약청 천안수입식품검사소, 대전출입국관리사무소 천안출장소, 대전충남지방중소기업청 충남사무소, 천안세관 등을 돌며 정부천안지방합동청사에 대해 설명하고 입주의사를 타진했다.

시에 따르면 이중 천안세관을 제외한 5개 기관이 긍정적 의사를 밝혔다. 천안세관은 불당동 관세청 부지가 마련돼 있어 정부천안지방합동청사 입주에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대전지방고용노동청 천안지청의 경우 본청의 규모가 협소해 성정동에 별도의 사무실을 임차해 운영하고 있는 실정이라 정부천안지방합동청사가 실현될 경우 입주를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시는 보고 있다. 대전지방보훈청 천안민원실 역시 1990년 준공한 건물로 이전이 요구되고 있다.

나머지 기관은 임대 사무실을 사용하고 있어 합동청사 입주가 손쉬운 기관으로 분류되고 있다. 이들 5개 기관이 입주할 경우 상주 근무 인력은 200여명에 달하며 노무사 사무실 등의 동시이전도 기대되고 있다. 시는 5개 기관의 구두합의를 이끌어냄에 따라 이를 바탕으로 이달 내 기획재정부와 행정자치부를 순회하며 정부천안지방합동청사의 필요성을 설명할 계획이다. 시는 또 지역 국회의원과의 간담회를 통해 국회차원의 지원도 요청할 방침이다.

한편, 올 연말이면 현재 동남구 신부동에 위치한 법원과 검찰이 청수행정타운으로 이전하고 동시에 100여개에 이르는 변호사 및 법무사 사무실이 빠져나가 신부동 법조타운의 상권이 허물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천안=유창림 기자 yoo772001@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