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기드라마 속 풍경 “단양이었네”

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 2017년 02월 17일 금요일 제18면     승인시간 : 2017년 02월 16일 19시 40분
화랑·사임당 빛의일기 촬영지 인기
영화 내부자 등장한 새한서점 화제

▲ 영화와 드라마 속 주인공처럼 단양으로 떠나는 아날로그 감성여행이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은 새한서점을 찾은 관광객 모습. 새한서점 제공
화랑과 사임당 빛의 일기 등이 인기리에 방영되면서 드라마 촬영지인 단양군이 인기를 끌고 있다.

화랑은 1500년 전 신라 수도 서라벌을 누비던 화랑들의 열정과 사랑, 성장을 그린 청춘 드라마다. 이 드라마는 한류를 주도하고 있는 박서준과 박형식, 고아라 등 스타들이 대거 출연해 제작 단계부터 화제를 모았고, 드라마가 인기를 얻으며 촬영 장소인 온달문화관광지도 방문객이 늘고 있다.

영춘면 하리에 위치한 온달문화관광지는 2007년 문을 열었고 1만 8000㎡의 터에 궁궐과 후궁, 주택 등 50여 동의 고구려 시대 건물과 저잣거리 등이 들어서 있다. 이 때문에 연개소문, 해적, 태왕사신기, 무사 백동수 등 다수의 드라마와 영화의 촬영 장소로 활용되며 지난해 22만 여명이 이곳을 찾았다.

드라마 대장금으로 한류 스타가 된 이영애가 공백을 깨고 출연해 화제를 모은 사임당 빛의 일기와 최근 인기리에 종영된 보보경심:려, 육룡이 나르샤도 온달문화관광지에서 촬영됐다. 봄기운이 감돌면서 드라마 속에 등장했던 장소를 눈으로 보고, 주인공들의 채취를 조금이라도 느껴보려는 사람들의 발걸음이 촬영지 곳곳에서 목격되고 있다.

‘모히또 가서 몰디브 한잔할까’란 유행어를 남기며 박스 오피스를 뜨겁게 달군 영화 ‘내부자’에 등장해 화제가 됐던 숲 속의 헌 책방(새한서점)도 단양군에 있다. 이 책방은 버스가 하루 3차례만 다닐 정도로 한적한 시골마을인 적성면 현곡리에 있지만, 13만여 권의 장서와 함께 이를 보관하고 있는 서고를 갖춘 대형서점이다.

이 책방은 새한서점이라는 이름으로 1979년 서울 고려대학교 인근에서 처음 문을 열어 25년간 운영하다 2002년 지금의 장소로 옮겨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진귀한 서적들로 독서 애호가의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새한서점은 영화 내부자에서 정치 깡패 안상구(이병헌 분)가 숨어 있던 우장훈 검사(조승우 분) 아버지의 집으로 등장한 뒤로 대중들에겐 영화 촬영지로 더 알려져 있다.

단양=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___ADCONTROL___]26[/___ADCONTROL_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