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 외국인기숙사 누리관 지역 취업자 기숙사로 전환 검토

양승민 기자 sm1004y@cctoday.co.kr 2017년 02월 16일 목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7년 02월 15일 18시 50분
타지역 청년다수 비싼 월세 부담설립대학 출자금 반환 등 조율

대전-외국인기숙사.jpg
▲ 네이버 지도 캡처
대전시가 국내 최초 외국인유학생 기숙사 ‘누리관’을 1인 청년가구의 새로운 주거시설로 전환하는 내용을 검토하고 있다.

유학생 감소와 불편한 지리적 여건 등으로 수요가 줄고 있는 누리관을 청년들의 기숙사로 활용해 안정적인 거주공간을 확보해 주자는 취지다. 15일 시에 따르면 권선택 시장의 올해 핵심 청년정책 가운데 거주 공간(청년둥지) 지원을 위해 누리관을 활용하는 방안이 담겼다.

외국인유학생 전용 기숙사가 아닌 1인 청년가구의 주거시설로 확대해 제공하자는 내용이다.

지역기업에 취업한 청년 대부분이 원룸 등에서 거주하고 있는데 월세 등 주거비용에 가장 큰 부담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누리관이 대학생들에게 인기가 없고 대학들도 운영비 지불에 적잖은 부담을 갖고 있어 새로운 활용방안이 절실한 상황이다.

누리관은 2007년 대전시와 지역 8개 대학(대전대, 목원대, 배재대, 우송대, 충남대, 과기원, 한남대, 한밭대)이 86억원(각각 43억원)을 출자해 개관한 시설이다.

해당 시설은 지하 1층, 지상 10층 규모(연면적 7043㎡)로, 수용인원은 448명(2인실, 224실)에 달한다.

하지만 누리관은 개관 이후 단 한 번도 최대 수용인원을 채우지 못했다. 외국인유학생 감소로 수요가 줄어든 것도 있지만 대학과의 거리가 멀고 대중교통 이용이 불편해 매 학기 입사 모집 자체가 힘겨운 상황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대학들도 자체 예산으로 통학버스까지 제공하고 있지만 모집에 한계를 느끼고 외국인유학생이 아닌 내국인 학생들로 기숙사를 채우고 있다.

대학별 소유 지분율을 채우지 못하면 비어있는 호실 수에 따라 각 13만원의 기숙사비와 매년 운영비 적자분의 절반을 내야하는 부담에 불만이 쌓이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대학과 협의를 통해 출자금을 돌려주는 조건으로 누리관을 청년 주거시설로 운영할 계획이다. 또 일부 대학이 아직도 누리관을 기숙사로 활용하기를 원하고 있어 원만한 협의를 이루기 위해 꾸준히 대화를 통해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누리관은 별도의 리모델링 없이도 청년들의 안정된 주거지로 100% 활용할 수 있는 곳”이라며 “내년에 대학에 돌려줄 출자금 예산이 세워지면 곧바로 청년거주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승민 기자 sm1004y@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