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기대선 앞두고 설 민심 변화? 안희정 충남지사는 상승세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2017년 01월 31일 화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7년 01월 30일 17시 23분
[NEWS & NEWS]대선향방 바로미터 ‘설민심’
반기문 캠프 내부문건 공개 신당·연대 시나리오에 촉각
안희정 지지율 4.7%P 급등...잠룡들 민심 흐름 예의주시

Untitled-1.jpg
메인01.jpg
조기대선 가능성이 커지면서 연휴기간 설 민심을 잡기 위해 대선주자들이 분주히 뛰어다닌 가운데 연휴 이후 민심의 흐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부분의 유권자는 오랜만에 만난 가족·친지·지인들과의 대화에서 마음속으로 지지 후보를 어느 정도 정했을 것으로 보이는 만큼, 연휴 직후 나타나는 민심이 올해 치러질 대선의 향방을 결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연휴기간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캠프의 내부문건이 공개된 데다 안희정 충남지사가 설 명절 직전 지지율 상승세를 이어가는 등 20대 대선 판도의 변수도 등장하면서 연휴 직후 대선 분위기를 더욱 달굴 전망이다. 설 연휴 마지막날인 30일 대권주자들은 대부분 특별한 일정 없이 이후 정국 구상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우선 여론조사에서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번 연휴기간 김해 봉하마을 방문, 노무현 전 대통령의 멘토였던 송기인 신부 예방, 부산지역 민주화운동 인사들과 만남 등 지지기반 다지기에 집중했다.

문 전 대표는 30일 곧바로 상경해 정국 구상에 들어갈 예정이다.

최근 주춤한 지지율 때문에 고민에 빠진 반 전 총장은 오랜만에 가족들과 설 명절을 보낸 가운데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을 만나는 등 자신의 정치적 거취를 결정키 위한 행보를 보였다. 연휴기간 동안 전통시장과 논산의 한 마을회관 등을 찾아 지지를 호소한 안 지사는 연휴 마지막날 공식일정 없이 연휴 이후 행보를 구상하는 모습이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정운찬 전 국무총리와 비공개 회동으로 정국 구상을 했고, 이재명 성남시장도 지역 현안과 정국 현안을 겸한 행보로 다가오는 경선을 준비했다.

특히 이번 설 연휴기간 대선 판도를 결정할 수 있는 요소들이 등장해 많은 관심을 불러왔다. 우선 지난 28일 반 전 총장 캠프 내부문건이 공개됐다. 공개된 문건에는 반 전 총장이 더민주 김종인 의원 등과 함께 신당 창당을 하는 것과 국민의당 입당을 통한 뉴 DJP 연대를 검토한 내용 등 5가지 시나리오가 담겨 있어 반 전 총장의 앞으로의 행보에 더욱 궁금증을 유발했다. 안 지사는 이번 연휴기간 공개된 여론조사에서 뚜렷한 지지율 상승세를 보여 조명받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서치앤리서치(MBC-한국경제신문 공동의뢰)가 조사해 29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안 지사는 문 전 대표(25.3%)와 반 전 총장(16.3%), 이 시장(8.5%)에 이어 7.9%를 얻으며 4위를 기록했다. 더욱이 반 전 총장과 이 시장이 지난 1일 발표한 결과대비 각각 3.4%p 1.6%p 하락한 반면 안 지사는 같은 기간 무려 4.7%p나 상승했다. 이 추세라면 안 지사 지지율이 조만간 이 시장을 추월할 것으로 전망돼 향후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