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메르스 환자살핀 간호사 5명중 1명 외상후 스트레스 겪어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 2017년 01월 12일 목요일 제6면     승인시간 : 2017년 01월 11일 19시 26분
국내에서 발생한 최악의 감염병 대란으로 기록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 당시 감염환자를 직접 살핀 간호사 5명 중 1명은 외상 후 스트레스를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38명의 희생자가 발생한 메르스 등을 비롯해 감염병 발생과 확산이 환자를 돌보는 의료인에게 심각한 스트레스를 남기는 만큼 적절한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1일 보건사회연구원이 발표한 '중동호흡기증후군 환자 간호에 참여한 간호사의 외상 후 스트레스와 영향 요인' 연구 논문을 보면 2015년 메르스 감염환자 등 직접 치료에 참여한 간호사 144명 중 32명(22.2%)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군으로 분류됐다.

연구팀은 메르스로 '코호트 격리'된 3개 상급종합병원에서 감염환자나 의심환자를 직접 치료한 간호사를 대상으로 2015년 10~11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메르스는 2015년 5월 20일 첫 확진환자가 발생했고, 이후 급속히 확산하며 확진자 186명, 사망자 38명, 격리 해제자 1만 6752명이 발생했다. 전체 메르스 감염자 중 39명(21%)이 병원관련 종사자였고, 이 가운데 간호사가 15명(8.1%)이었다.

설문은 △과각성(외상 후 자극에 대해 과민 반응하는 상태) △회피(외상 후 생각을 둔화시키려는 노력 정도) △침습(외상 후 고통스러운 생각) △수면장애 및 정서적 마비·해리 증상 등 22개 문항으로 이뤄졌고, 점수 구간은 0~88점이다.

연구팀은 기존 의료계 기준을 적용해 22점 이상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판정했다.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경향'을 보이는 '부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18점 이상)에 해당한 간호사는 40명(27.8%)이었다.

특히 메르스 최일선에 있던 간호사의 경우 119구급대원이나 소방관, 정신과병동 간호사가 받는 것보다 높은 수준으로 조사돼 신종 감염병 발생에 대비한 의료진 보호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