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역대학 등록금 올해도 동결·인하물결

이형규 기자 hk@cctoday.co.kr 2017년 01월 12일 목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7년 01월 11일 19시 38분
공주대 첫 동결 발표… 인상땐 정부사업 불이익 우려

등록금2.jpg
▲ ⓒ연합뉴스
대전지역 대학들의 등록금 동결·인하물결이 올해도 이어질 전망이다. 수년 간 등록금 동결 또는 인하, 정원 감축으로 재정 부담이 늘었지만 국가장학금·정부 재정지원사업을 받기 위해선 어쩔 수 없다는 게 대학가 반응이다.

11일 대전지역 대학들에 따르면 늦어도 내주쯤 올해 등록금의 윤곽이 드러날 예정이다. 올해 설 연휴 이전에 2017학년도 신입생 합격 발표와 등록금 고지서 발송을 위해 등록금 심의를 서두른다는 것이다. 대학들은 최근 경제사정과 각종 정부 재정지원을 고려해 동결 내지 소폭 인하로 가이드라인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서울대가 올해 등록금을 0.36% 내리고 공주대가 동결키로 한 것도 타 대학들에게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충남대는 내주 등록금심의위원회를 등록금 수위를 논의한다. 전국의 국립대들이 등록금을 소숫점 단위 인하나 동결하는 기조가 강해 동결 쪽으로 가닥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는 게 교내 여론이다. 만약 성사되면 충남대는 9년 연속 등록금을 동결한다.

대학원 등록금을 동켤키로 한 한밭대는 오는 24~25일경 학생 대표와 대학 측이 만나 올해 학부 등록금을 논의한다. 한밭대가 올해 학부 등록금을 동결하면 2008년부터 10년 연속 인하 내지 동결하게 된다.

국립대들은 통상 1~2회 가량 심의를 거치는 반면 사립대는 논의가 길어질 것에 대비해 이달 초부터 심의를 진행 중이다. 배재대와 목원대, 대전대는 2~5차 등록금심의위원회를 열고 등록금 수위를 조절 중이다. 지난해 배재대는 12차, 대전대는 8차까지 논의한 결과 배재대는 0.26% 인하(5년 연속), 목원대는 3년 연속 인하·동결했다. 한남대도 동결 내지 소폭 인하로 기본 계획을 총학생회 등 심의위원들이 논의 중이다.

대학들 대부분은 갈수록 팍팍해지는 살림살이에 인상안을 추진하고 싶어하지만 쉽게 내놓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등록금 동결 또는 인하를 한 대학만 국가장학금Ⅱ 유형에 참여할 수 있고 대학 구조개혁평가 등에 이 부분이 작용하기 때문이다. 대전지역 A 대학 관계자는 “등록금을 인상하면 정부 사업의 참여가 제한되는 것은 둘째치고 학생과 학부모들의 반감이 예상된다”라며 “재정 부담을 겪더라도 대부분 대학들이 인하나 동결로 결정지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형규 기자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