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자들도 지갑 닫았다… 역대 최저 소비지출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2017년 01월 12일 목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7년 01월 11일 19시 42분
소득 대비 지출비율 58.6%
2003년 통계작성후 최저
고소득층도 지갑 안 열어
경제회복 찬물… 장기화 우려
“닭고기 끓여 먹으면 안전”

메인01.jpg
▲ ⓒ연합뉴스
경기가 얼어붙으면서 고소득층까지 지갑을 닫고 있어 소비절벽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소득 대비 소비지출이 고소득층과 저소득층 구분 없이 모두 역대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다.

11일 통계청 등에 따르면 전국 2인 이상 가구 기준 2015년 평균소득(437만 3116원) 대비 식료품 등 소비지출(256만 3092원) 비율이 58.6%에 그쳤다. 이는 2003년 관련 통계가 생겨난 이후 역대 최저치 기록이다. 평균소득 대비 소비지출 비율은 2003년 64.6%에서 등락을 거듭하다 2010년 63% 이후 하락 흐름을 이어왔다.

이후 2013년 59.6%로 60% 선 아래로 처음으로 내려갔으며, 2015년 58.6%까지 하락했다. 지난해의 경우도 하락세를 지속해 1분기 58.6%, 2분기 57.9%, 3분기 58%까지 밀렸다. 특히 지갑을 닫는 모습은 고소득층과 저소득층 구분이 없을 정도로 전방위에 걸쳐 나타나고 있다. 소득 하위 10%인 1분위 계층의 소득 대비 소비지출 비율은 2015년 96.3%로 처음 100%를 밑돌았다.

보통 저소득층은 소득보다 생필품 등 기본적인 소비지출이 많아 이 수치가 100%가 넘지만 처음으로 소득과 소비지출 간에 역전 현상이 벌어진 것이다. 소득은 늘지 않는 상황에서 고정 지출비가 상승하니 저소득층의 살림은 더 팍팍해지는 구조로 흐르고 있다. 소득 상위 10%인 10분위 계층도 경기 불확실성에 소비를 줄였다.

2005년 50.3%로 50%를 웃돌았지만, 2010년 48.2%로 내려왔고, 이어 하락세를 지속해 2015년 45.1%까지 떨어졌다. 이 같은 수치는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는 고소득층에서도 소비를 하지 않고 있다는 것을 나타낸다. 실제로 소비절벽에 대한 우려로 백화점 등 대형 유통업체의 주가도 큰 폭으로 하락한 상태다. 신세계와 현대백화점, 호텔신라는 최근 장중에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최근 소비 부진이 경제 회복의 발목을 잡는 복병이 될 수 있다는 우려를 하고 있다. 전 계층에 걸친 이 같은 소비 부진은 경기가 회복할 것이라는 기대가 크지 않고, 소득 정체와 가계부채에 따른 원리금 상환 부담, 부동산 가격 하락 및 거주비 증가 문제 등으로 경제적 심리적 여유가 점점 줄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박종렬 HMC투자증권 수석연구위원은 “올해 들어 본격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생활물가 등도 소비심리와 소비지출에 부정적 영향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